일용할 영감

뉴스레터 제목
한 번쯤은 일용할 양식, 아니 영감 어때요?
발행일
매달 11일
등록한 날짜
한마디로 말하면? 한 가지 주제에 관한 네 사람의 이야기
언제 보내주나요? 매달 11일
함께 같은 주제로 글 쓰는 모임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총 7명이 모이는데요, 지난달에는 '쉼'에 대해서, 이번 달에는 '생일 케이크'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주제는 하나지만 나오는 글과 생각은 여러 개입니다. 짧지 않은 시간 동안 글을 쓰고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모임을 마무리할 때쯤이면 배는 고픈데 뭔가 가득 채워진 느낌이 들어요. 앗, 이런 게 영감일까요?
어떤 주제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한 적 없으셨나요? 예를 들면 '시작'이나, '도전', '아픔' 같은, 너무 가까워서 그냥 넘어가버리는 주제들 말이에요. <일용할 영감>은 매달 하나의 주제에 관한 각자의 이야기를 풀고, 그 달에 영감 받았던 것들을 기록하는 월간 뉴스레터입니다. 총 4명의 발행인들이 모여 매달 뉴스레터를 발행합니다. 한 달에 한 번 발행되지만 그만큼 일용할 양식, 아니 영감으로 꽉꽉 채워진 뉴스레터. 아마 보기만 해도 배부르실 거예요. 
- 에디터. 환타
책이든 유튜브든, 전시회든, 사람과의 만남이든 한 사람을 그 사람이 되게 하는 레퍼런스가 무엇인지 묻고 싶었어요. 같은 주제라도 그 사람스럽게, 그 사람의 시선으로 풀어 내는 이야기가 듣고 싶었습니다.
- <일용할 영감> 구독폼에서 발췌 -